즐겨찾기 추가 2019.11.20(수) 17:2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여파, 한국 등 아시아 타격입을 듯

예멘 반군 공격받아 2곳 가동 중단

2019-09-16(월) 05:39
사우디아라비아 석유회사 아람코가 운영하는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14일(현지시간) 친이란 계열인 예멘 반군의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됐는 바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달러 넘게 폭등할 것으로 보이는 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장관은 이날 국영 SPA 통신을 통해 후티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아브까이끄와 쿠라이스 시설 두 곳을 일시적으로 가동 중단한다고 밝혔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이번 공격으로 하루 570만 배럴 규모의 원유 생산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석유산업 컨설팅업체 리포 오일 어소시어츠의 앤드루 리포 회장은 “최악의 경우 배럴당 5∼10달러 뛴 가격에 원유 시장이 개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CNBC 등 미국 언론이 전했다.

예멘 반군 공격 직전인 지난 1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54.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특히 리포 회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 인도, 대만 등이 하루에 사우디 원유를 400만 배럴이나 소진한다. 사우디 석유 시설 가동 중단이 길어지면 한국 등 아시아 국가가 상대적으로 큰 타격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미국·사우디와 그 숙적 이란 사이의 갈등으로 국제 유가의 척도가 되는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이 연말까지 배럴당 12% 오른 60달러까지 갈 수 있다는 전망을 소개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 : 서울 아02766 최초등록일:2013년5월26일 제호:신동아방송SDATV 발행인/편집인/대표이사:이신동
전화 02)571-9301 팩스0505)300-8014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효석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501호 송출사무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70(양재동) 이메일:sdatb@naver.com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